아주 어렸을적... 그러니까...모든 버릇을 만들어갈무렵
나는 가정사에 의해 집에있는 시간이 많았고, 덕분에 한참 남들과 대화하며 살아갈 시기에 책을 벗삼아 놀았다.
그리고... 남들과의 대화는 대부분 PC통신으로 하는 경우가 많았다
그렇기에 내 할말을 하면서 남의 이야기를 듣고, 들으면서 리액션과 말을하는것에 버릇이 들어있다.

이 버릇이 아직도 많이 남아있어 자꾸 타인의 말을 잘라 먹으려 해서 참으로 골치가 아프다. 고치려 노력을해도 어느새 타인의 말을 자르는 나를발견하게 되어 흠칫흠칫 놀란다.

듣는 연습이 필요할 때다...

'오늘의사색'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40906  (0) 2014.09.06
20140530  (0) 2014.05.30
20130602  (0) 2014.05.15
20130502  (0) 2014.05.15
20130424  (0) 2014.05.15
20130417  (0) 2014.05.15

오늘의 사색

일본의 흔한 연예인 이야기.
초난강(쿠사나기 츠요시)
일본에서 한때를 주름잡던 그룹 SMAP 멤버 (많이들 알고 있는 기무라 타쿠야랑 같은 그룹)
좀 찾아보면 나오겠지만 일본에서도 재일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을정도로 한국을 사랑함.
이번에 한국에 와서 출연한 연극도 일제시대때의 일본인을 비판하는 연극임. 
그런 연극에 출연을 할 정도로 한국을 사랑함.

근데... 이게 짝사랑이라는게 함정. 좀 슬픔.

출국 당시 기자들이 플래시 마구 터트려서 스탭들이 저지하고 그랬는데 어느 기자 한명이 침튀기며 쌍욕을 했다고 함.
한국에 왔으면 한국법을 따라야지 라는 드립도 치면서.

한국에는 사전 협의도 안하고 막 사진 찍는게 법인가보다.

한국을 좋아하니까 막 우습게 보이나.
짝사랑 한다고 우습게보이나.
명불허전 기레기.

2002년이었나. 한국에 정말 사랑해요 라는 곡으로 데뷔할때의 코믹컨셉.
그때도 디게 우습게들 생각했었던거 같은데. 나도 그렇고.
근데 그 이후로 한국을 사랑하는 모습을 많이 봐서 가슴이 짠함.

초난강의 짝사랑이 하루빨리 이루어졌으면 좋겠다.

2. 강자한테 강하고 약자한테 약한. 그런 마인드를 몸에 베이게 하고 싶은데.
여간 쉽지가 않다.
강자한테도 강하게 나설 수 있는 실력을 익히는것이 선행이 되어야 함
오늘도 내일도, 이번달도 다음달도, 올해도 내년도 힘내자 화이팅!

3. 사랑하면 이뻐지고 멋져진다고 한다. 
하지만 통상적으로는 이쁘거나 멋져야 사랑을 시작하는것 같다. 
이 뫼비우스의 띠는 어디서 시작하는걸까?..

물론 나같은 예외도 있긴한데...

'오늘의사색'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30212  (0) 2014.05.15
20130211  (0) 2014.05.15
20130208  (0) 2014.05.15
20130207  (0) 2014.05.15
20130206  (0) 2014.05.15
20130205  (0) 2014.05.1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