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형이 컴퓨터를 새로 뽑은 기념으로 전에 쓰던 컴퓨터를 보내주었다.
타지에서 혼자 고생하는 동생을 위해 선물을 같이 보냈다고 했다.
혹시라도 돈을 같이 보냈을까 설레였다.

택배아저씨가 왔다.
착불이랬다.
......... -_- .........

설치를 하고 전원을 눌렀다.
......
부팅이 안된다.

형은 나에게 9000원(택배비)짜리 쓰레기 선물을 보냈나보다.

3일간 고생을 하여 컴퓨터를 수리해내었다.
부팅을 했다.

XP가 깔려있었다. -_-;
불안한 나머지 Win7으로 재설치를 하였다.



그리고 나는 잠시 후 형의 선물을 발견하게 되었다.

















88.6기가 분량의 아우사랑을 느낄 수 있었다.


형... 근데 이거 100만년전에 다 본..


아..아닙니다.

'옹알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51105  (0) 2019.10.02
20180311  (0) 2019.10.02
형의 아우사랑.  (0) 2012.06.19
연휴... 싫어 ㅡㅡ..  (0) 2012.01.25
요즘들어 가장 많이 받는 질문...  (0) 2011.09.27
친구의 신체 일부를 담보로 잡았다.  (0) 2011.09.21

+ Recent posts